===== MotionTech홈페이지에 오신것을환영합니다.======

 


 
- 부 모 -
작성자 : 관리자 │ 2006-05-08 20:04:02  


-  부  모 -

우리가 한 평생을 살면서
기쁠 때보다 슬플때
생각나는 사람이 누구냐고 물으면
당신은 누구를 떠 올리겠습니까?

배우자, 자식,
아니면 또 다른 제 삼자

기쁠 때에는 생각조차도 않는얼굴
일생동안 제 자식에게 하는
십분의 일만라도 정을 주지도 못하는 얼굴,

가끔씩 이라도 삶이 힘든 날이 아닌 기쁜 날에
부모님을 진정 생각하고 사시는 지요

우리는 부모에게 조금 해 준것은 잘 기억하면서
받은 것은 기억 못하며 사는게
못난 자식의 삶인 것 같습니다
이 세상 모든사람이 그렇진 않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잊고 사는 게
부모의 헌신이라고 생각합니다

눈물이 흐를 때 생각나는 사람이 아닌
내 삶에 웃음이 흐를 때 생각나는 사람
삶이 슬플 때 생각나는 얼굴이 아닌
진정 기쁘고 행복할 때
늘 가슴에 새기는
늙으신 부모님의 얼굴이어야 할 것입니다
일년에 한번 어버이날이 아닌
일년에 한번 생신이 아닌
늘 생각하고 걱정하는 자식이 되어야겠습니다

그을린 검은 얼굴이
어찌 내 삶의 고통과 비교 하리요
타버린 삶의 세월이 어찌
내 인생의 아픔과 비교되리요
갈라진 손끝마다
보내신 정이 산을 이루고 강을 이루는데
내 작은 마음하나 보내지 못하고
사는 게 죄스럽지는 않는지요.

가끔은 슬프고 괴로움도
받아주시지만
내 인고의 고통이 전할 때마다
부모의 가슴은 천근만근 아픈
가슴이 되어 찧어지고 계십니다

연어가 죽으면서 까지 자식의
삶을 위해 사라져가듯
모든 인간의 삶이
부모와 자식을 번갈아 가면서
삶의 위치가 바뀌어 가는데
우리는 너무 다들 부모에게 못난
사람들인 것 같습니다

내 살과 뼈 머리카락이
부모의 눈물과 고통으로
이루어진 일생의 흔적인 것 입니다
다시 내가 부모가 되어
삶의 굴레로
물려줘야할 귀중한
인륜의 도덕입니다

너무도 힘든 삶이 왔을 때마다
인생길이 참을 수 없을 만큼
고통과 번뇌에 쌓일 때마다
부모님을 생각하십시오.

그 분들이 누구를 위해 사시는지
무엇을 위해 그 저린 두 팔과
절룩거리는 다리를 이끌고 계시는지
행복하고 즐거울 때마다
내 어미 내 아버지를 생각하십시오

혹 차가운 밥에
반찬 한 가지만 드시면서도 나를 걱정하고
계시지는 않는지
삶의 길에서 잊혀져 가는
얼굴이 아닌
삶의 길에서 늘 가슴에 새기는

우리가 먼 훗날 죽어 흙이 되고
물이 되어 떠나갈 때
다시 부모님의 품으로 가는 날까지
지금 당신은 진정 그 분들에게
마음만이라도 다 전하고 계시는지
스스로에게 물어야 겠습니다.